• 건강/질병 정보
    • 건강/질병 검색
    • 검사/처치 정보
    • 4대 중증질환 정보
    • 용어사전
    • 이미지 자료실
    • 미디어 정보
    • 건강정보 관련링크
    • 건강생활습관정보 카드뉴스
  • 증상/증후 검색
  • 약품/식품 정보
  • 장애/재활 정보

  • 홈HOME
  • 종합건강 정보
  • 건강/질병 정보
  • 건강/질병 검색

건강/질병 검색

블로그, 카페, 사이트에 건강 정보를 자유롭게 담을 수 있습니다.

(법적 한계에 대한 고지) 본 정보는 건강정보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자료일 뿐이며 개별 환자의 증상과 질병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개요

임신부나 그 가족은 임신 기간 내내 태아가 건강할까하는 불안감으로 많은 걱정을 하게 됩니다. 만일 유전적 질환이나 선천적 기형을 갖고 있는 신생아가 태어나면 부모와 다른 가족은 물론 본인도 신체적, 정신적, 경제적 부담으로 고통 받기 때문입니다. 선천성 기형을 가지고 태어나는 아이는 약 3%정도이며, 이중 1%는 심각한 기형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특히 염색체 이상이 있는 경우는 평생 장애를 갖게 되고, 대부분 다발성 기형을 동반하므로 더욱 심각한 문제입니다. 다행히 최근 의학이 발전함에 따라 산전에 태아의 염색체 이상 유무를 알 수 있는 방법이 많이 개발되어, 대부분 산모들이 산전에 이 중 한 가지 이상의 검사를 받는 것이 일반화 되었습니다. 산전에 염색체 이상을 발견하기 위한 검사로는 초음파 검사, 혈액 검사, 양수 검사, 융모막 융모 검사 등이 있습니다. 또한 고령 임신이 증가하면서 이러한 산전 태아 염색체 이상을 위한 검사는 언제 받는지, 그리고 그 결과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궁금해 하는 임신부들이 많습니다. 특히 대부분 임신부들이 삼중 또는 사중표지자검사 (triple 또는 quad test)를 검사받기 때문에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이의 결과에 따른 양수 검사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삼중 또는 사중 표지자 검사
(Triple 또는 Quad test)

1. 삼중 또는 사중 표지자 검사 방법

이 검사는 가장 광범위하게 시행되는 산전기형검사방법으로 임신 14-20주 사이에 임신부의 혈액을 채취하여 알파태아단백, 사람융모생식샘자극호르몬, 비결합에스트리올, 인히빈의 농도를 측정하고 컴퓨터로 분석하여 다운증후군의 위험도를 산출하는 검사입니다. 검사 결과에 따른 다운증후군의 위험도를 보고 양수검사의 필요성을 결정합니다.

삼중 표지자 검사는 3가지 호르몬(알파태아단백, 사람융모생식샘자극호르몬, 비결합에스트리올)을 측정하는 검사이고 사중 표지자 검사는 이 3가지 호르몬 검사에 인히빈을 추가로 검사하여 다운증후군의 위험도를 계산하는 검사입니다. 그 결과 다운증후군에 대해 고위험군으로 확인되는 경우 태아에게 다운증후군과 관련된 염색체 이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양수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즉 삼중 또는 사중 표지자 검사는 태아의 염색체 이상의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는 검사 방법이지 태아의 염색체 이상을 진단하는 검사는 아닙니다. 삼중 또는 사중표지자검사 결과 ‘이상이 있다’라고 나온 것은 양수검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미이므로 양수검사 여부를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혈중 표지자 검사에서는 각 표지자의 특성을 이용하여 다운증후군 외의 염색체 이상을 검진할 수 있습니다. 다운증후군 외에 에드워드증후군의 위험도를 계산하여 위험도가 증가한 경우 양수검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삼중 사중 표지자 검사

2. 다운증후군

다운증후군이란 1866년 다운(Down)이라는 의사가 처음으로 설명한 질병으로, 양쪽 눈썹 사이가 넓으며, 코와 머리 뒤통수가 납작하고 넓어 동양 사람의 머리 모양과 비슷하다하여 몽골리즘이라고 부르기도 하였습니다. 그 후 1959년 다운증후군은 염색체 이상에 의한 질환이라는 것이 밝혀졌는데, 정상인은 23쌍의 염색체를 가지고 있어 모두 46개인데 반해 다운증후군은 21번이 세 개의 염색체로 모두 47개인 염색체를 갖게 되는 염색체 질환입니다. 보통 엄마와 아빠의 염색체 중 상염색체인 22쌍이 각각 반으로 나뉜 것이 수정되어 22쌍을 이루고 성염색체 1쌍이 합쳐져 23쌍이 되며, 각각의 쌍은 엄마와 아빠로부터 받은 한 개의 염색체가 쌍을 이룹니다. 하지만 다운증후군은 엄마 염색체 21번이 분리되지 않은 상태로 아빠 염색체와 수정되어 21번 염색체가 3개인 삼염색체가 됩니다. 다운증후군의 핵형분석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형태는 염색체 21번이 2개가 아닌 3개인 삼염색체로 되어 있는 경우로 전체 다운증후군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나머지 5%에서 염색체의 위치가 바뀐 전위, 그리고 3% 미만에서 정상 염색체와 삼염색체가 섞여 있는 모자이크현상으로 발생됩니다.

21번 염색체가 삼염색체를 이루는 다운증후군의 90% 이상이 모계(엄마)로부터 유전되며, 임신부의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21번 염색체의 분리가 잘 되지 않는 경향이 있어 임신부의 나이에 따라 다운증후군의 발생률도 증가하게 됩니다. 따라서 임신부의 나이는 다운증후군의 확률을 예측하는데 전통적인 기준이 되어 임신부의 나이가 35세 이상이면 다운증후군의 아이를 낳을 확률이 1/250 이상으로 증가합니다. 이를 근거로 분만 시 산모의 나이가 만으로 35세 이상이면 양수검사를 하도록 기준을 정하였습니다.

정상인과 다운증후군의 염색체 비교

3. 다운증후군과 임신부의 혈액검사

다운증후군의 위험도가 산모의 나이 증가와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태아의 70%는 35세 미만의 젊은 산모에서 태어납니다. 그렇기 때문에 산전에 다운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한 양수 검사를 시행할 때 35세 이상의 산모로 정하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1984년 미국의 Merkatz라는 의사가 혈청 알파태아단백의 농도가 다운증후군을 임신한 여성에서 낮다는 것을 발표하면서 산모의 혈청 알파태아단백의 중요성이 밝혀졌습니다. 이후 여러 연구를 통해 삼중 표지자가 밝혀지게 되었고 우리나라에서도 임신 중반기에 알파태아단백, 사람융모생식샘자극호르몬, 에스트리올 등을 이용한 삼중 표지자 검사가 1990년대 초부터 다운증후군을 검진하기 위한 검사로 쓰이게 되었습니다.

임신부 나이와 다운증후군 위험도와의 관계

사중 표지자 검사는 삼중 표지자 검사에 인히빈 호르몬을 추가한 것입니다. 기존의 삼중표지자 검사는 다운증후군 태아를 발견할 확률(발견율)이 약 70% 정도였습니다. 즉 30%의 다운증후군 태아는 산전에 진단이 되지 않는 동시에 높은 위양성률을 보이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그러므로 산부인과 의사들은 삼중 표지자 검사의 위양성률을 줄이기 위하여 인히빈을 추가로 측정하는 사중 표지자 검사를 개발하였습니다. 사중 표지자 검사를 이용하면 산전에 다운증후군을 발견할 확률은 80%로 증가하게 됩니다. 2004년도 이후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의 병/의원에서는 사중표지자 검사를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혈중 표지자 검사는 호르몬의 농도를 측정하여 위험도를 계산하는 검사입니다. 이 때 흡연, 당뇨병, 쌍태아 임신 등은 검사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이러한 사실이 있는지 먼저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인종에 따라 호르몬의 정상 수치가 조금씩 차이가 있으므로 이와 같은 임산부의 특성을 기록한 후 분석하게 됩니다.

4. 태아 신경관결손 또는 복벽결손 검진

삼중 또는 사중표지자 검사의 가장 큰 목적은 다운증후군 태아 진단을 위한 양수검사 필요성 유무를 알고자 하는 것이지만 표지자 검사에 사용되는 호르몬으로 태아의 다른 선천성 기형의 발견에도 사용될 수 있습니다. 알파태아단백이 정상 임신부보다 2.5배 증가한 경우 태아의 신경관결손 또는 복벽결손과 같은 기형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때는 정밀검사를 받게 됩니다. 즉, 임신 14-18주 사이에 혈중 표지자 검사를 하여 표지자 중 알파태아단백이 일반인보다 2.5배 증가한 경우에는 우선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태아의 크기와 임신 주수가 맞는지 확인하도록 합니다. 만일 임신 주수와 태아의 크기가 일치하지 않는다면 임신 주수를 수정하여 알파태아단백이 정말 증가했는지 다시 확인합니다. 임신 주수가 정확한데도 알파태아단백이 증가되어 있다면 혈액검사를 다시 확인합니다. 이때 약 30% 정도는 정상으로 확인되는데 재검사에서도 알파태아단백이 증가되어 있다면 정밀 초음파 검사를 하여 태아의 신경관계통과 복벽의 결손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만일 초음파 검사에서 특별한 소견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양수 검사를 시행합니다. 만일 알파태아단백이 매우 높아 3.5배 이상 증가되어 있거나, 임신 주수가 19주 이상이면 재검하지 않고 바로 정밀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고 결과에 따라 양수 검사를 하게 됩니다.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초음파를 이용한 태아 목덜미 투명대 측정

삼중 또는 사중표지자 검사는 임신 중반기에 시행하는 검사이므로 진단 시기가 다소 늦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최근에는 임신 일삼분기에 태아 염색체 이상 선별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임신 일삼분기 선별검사의 장점은 조기에 태아의 이상을 발견하여 염색체 이상, 심장 결손 등의 위험을 더 빨리 인식할 수 있도록 하고 경우에 따라 더 안전하게 임신을 종결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임신 초기에 가장 흔히 사용하는 것이 초음파를 이용한 목덜미 투명대 검사입니다.
하지만 삼중 또는 사중 표지자 검사에 비하여 몇 가지 제한점이 있습니다.

목덜미 투명대 측정

초음파를 이용한 태아 목덜미 투명대 측정

초음파를 통해 임신 10-14주 사이의 태아 목덜미 부위에 투명하게 보이는 피하 두께를 측정하는데 이 두께가 증가되어 있으면 염색체 이상이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경우 태아의 염색체 이상을 확인하기 위해 융모막 융모 검사 또는 양수 검사를 고려하게 됩니다. 최근 목덜미 투명대 측정과 함께 혈액검사를 병행하면 태아 염색체 이상을 더 정확하게 찾을 수 있으며 위양성률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과거 염색체 이상의 기형아를 출산한 병력이나 가족력이 있다면 비교적 빠른 시기인 임신 일삼분기에 목덜미 투명대를 측정하여 기형의 위험을 판단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양수 검사

양수 검사란 임신 15-20주 사이에 임신부의 복부를 통해 바늘을 넣어 양수를 채취하는 검사입니다. 일반적으로 태아의 염색체 분석을 위해 가장 많이 시행되는 검사입니다.
양수를 채취하기 위해 복부를 바늘로 찌르게 되므로 많은 임신부들은 그로 인해 태아가 위험하지 않을까 걱정하게 되는데 실제 태아 염색체 분석을 위한 검사 중 가장 안전한 방법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초음파를 보면서 태아, 탯줄, 태반을 피해서 바늘을 찌르기 때문에 태아를 찌를 가능성은 거의 없으며, 복부를 소독한 후에 멸균된 바늘을 사용하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성은 거의 희박합니다. 하지만 드물게 합병증이 있을 수 있는데 일시적인 출혈, 양막파수가 약 1%에서, 융모막염은 0.1% 미만에서 발생할 수 있으므로 검사 전 주치의와 충분한 상담 후 검사를 결정하게 됩니다. 쌍둥이를 임신한 경우에도 양수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양수검사

양수검사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융모막 융모 검사

융모막 융모 검사는 임신 10-13주 사이에 복부 또는 자궁경관을 통해 태반 조직을 채취하여 염색체를 분석하거나 기타 질환을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초음파를 영상을 보면서 작은 튜브를 자궁경부 혹은 복부를 통해 삽입하여 태반 조직의 일부를 채취하여 이 조직을 배양하여 염색체 이상 유무를 확인합니다. 대부분은 과 자궁경부를 통해 융모막 융모 검사를 시행하는데 임신 초기에 시행하기 때문에 태아 이상이 있는 경우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양수 검사에 비하여 유산의 위험성이 다소 높으며 특히 복부를 통한 검사보다 자궁경부를 통한 검사가 좀 더 유산율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 검사 전 충분한 상담을 통해 검사의 필요성을 설명을 듣고 결정하도록 합니다.

웅모막 융모 생검

웅모막 융모 생검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자주 하는 질문

1. 혈중 표지자 검사는 얼마나 정확한가요?

검사 결과는 인종이나 체중, 다태아 여부, 당뇨, 체외수정 등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위험도를 측정할 때 임신 주수, 산모의 연령, 인종, 체중 등 다양한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하여 분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임신 주수에서 오차가 날 경우 위양성이나 위음성의 결과가 나올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검사 당일 초음파검사를 통해 태아의 임신 주수를 정확히 계산하여 검사를 받게 됩니다. 혈중표지자 검사 결과에서 양성이 나왔다고 해서 이것이 태아의 이상으로 확진하는 것이 아니며, 단지 추가적인 검사, 즉 양수 검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주치의와 충분한 상담이 필요합니다.

2. 혈중표지자 검사에서 다운증후군 고위험으로 나왔다면 아이가 다운증후군인가요?

사중표지자 검사를 통한 다운증후군 태아의 발견율은 약 80%이고, 양성 예측율은 약 2%입니다. 즉 다운증후군 태아를 임신한 임신부 100명 중 약 80명에서는 혈청검사 결과가 고위험군으로 나오지만 나머지 20명에서는 저위험군 (정상)으로 나올 수 도 있습니다. 또한 사중표지자 검사에서 비정상 소견을 보인다 할지라도 실제 다운증후군 태아로 확인되는 경우는 100명 중 약 2명에 불과하므로 (즉 양성예측율 2%) 혈청표지자 검사가 다운증후군을 확진하는 검사방법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사중표지자 검사가 정상이라도 100% 정상이라는 의미는 아니며, 또 비정상이더라도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충분히 설명을 의사에게 듣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혈중표지자 검사가 양성이면 초음파를 통해 태아의 임신주수를 다시 확인하고 양수검사를 고려하게 됩니다.

3. 혈중표지자 검사를 해서 다운증후군 고위험으로 나왔는데, 검사를 다시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혈중표지자 검사에서 다운증후군 고위험군으로 나왔다면 다시 재검하는 것은 의미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다시 검사해도 유사한 결과가 나올 확률이 훨씬 높기 때문입니다.

4. 혈액 검사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에 그 결과로 확진이 되나요?

임신 중기에 삼중 또는 사중표지자 검사와 같은 임신부의 혈액검사로 신경관결손, 다운증후군 또는 18번 세염책체의 발견률이 높아졌습니다. 그러나 검사방법과 결과에 대하여 충분한 상담을 통해 그 의미를 잘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특히 혈액 검사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는 그 결과가 확진이 아니며 이러한 경우 양수 검사를 통해 더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작성 및 감수 : 대한의학회_대한산부인과학회

목록보기 다음

평가해 주세요!

  • 용이성 해당 콘텐츠는 이해하기가
  • 유익성 해당 콘텐츠는
  • 구체성 해당 콘텐츠는
 
평가하기

정보의 오류, 보다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부분, 더 알고 싶은 주제에 대한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 주신 의견을 정기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본 사이트는 의학상담은 하지 않습니다. 이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